티스토리 뷰



사람의 흔적도 삼키는 거리의 어둠 속에서도

도도하게 외려 가상에서 현실을 엿보는 듯한 모델의 모습과

어둠을 밝히는 광고의 화려함에서 이질감을 느껴본다.

옛것을 거스리는 저 네온의 병풍에서도

시대의 슬픔과 아련한 향수가 느껴진다.

무심한 행인의 걸음에서 비에 젖은 회색의 도시는

희멀건한 밤을 맞는다.

오렌지 빛 나선형 달팽이관에서

중세의 획일성과

한 편으론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화려함으로

가진 자의 거만함이 묻어난다.

이 가식적인 화려함 속에서

색을 버리고 나서야 나 또한 버릴 수 있었다.


댓글
댓글쓰기 폼

About

    풍경사진가 김사익


    『부산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그리는 이』


    Gettyimages Korea 사진 & 영상 작가

    E-mail : tkdlr0605@naver.com

     

                 


사진의 사용 및 저작권에 대한 문의는 E-mail 또는 방명록으로 주세요.


731231,598,87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