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 

△ 백두옹이라 불리는 3월의 야생화, "할미꽃" 2013 ⓒ 김사익

 

시집 간 딸을 찾아 나서다 눈보라에 휩쓸려 돌아가신 할머니의 무덤에 봄이 되자 등이 굽은 꽃이 폈다는 슬픈 전설을 가진 할미꽃은 흰 털이 난 씨의 모습에 백두옹이라고 합니다. 뿌리에는 독성을 가지고 있으며 봄이 오는 3월 양지 바른 들에서 꽃을 피웁니다.

 

 

댓글
댓글쓰기 폼

About

    풍경사진가 김사익


    『부산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그리는 이』


    Gettyimages Korea 사진 & 영상 작가

    E-mail : tkdlr0605@naver.com

     

                 


사진의 사용 및 저작권에 대한 문의는 E-mail 또는 방명록으로 주세요.


01131,563,03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