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 

 

불국사의 반야연지 속에 비춰지는 화사한 가을빛 단풍의 반영에 걷음조차 잊는다. 

 

 

눈부신 붉은 단풍이 더 뇌리에 각인된다.  

 

 

 

 

댓글
댓글쓰기 폼

About

    풍경사진가 김사익


    『부산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그리는 이』


    Gettyimages Korea 사진 & 영상 작가

    E-mail : tkdlr0605@naver.com

     

                 


사진의 사용 및 저작권에 대한 문의는 E-mail 또는 방명록으로 주세요.


1041291,502,05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