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 

오여사는 언제 볼 것인가... ㅠㅠ

새벽부터 설레이면서 기다렸는데....

하지만....

아름다운 빛내림으로 보답하는 대왕암을 보자니 감동이 밀려오더군요.

댓글
댓글쓰기 폼
About

    풍경사진가 김사익


    『부산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그리는 이』


    Gettyimages Korea 사진 & 영상 작가

    E-mail : tkdlr0605@naver.com

     

                 


사진의 사용 및 저작권에 대한 문의는 E-mail 또는 방명록으로 주세요.


1511491,485,503